코딩, 프로그래밍 전성시대...그냥 잡담... IT로 먹고살기


얼레벌레 IT쪽 일을 하면 살아온지 어언 15~16여년 정도 되었다...

1990년도 대학교 1학년때, 전공은 아니지만 컴퓨터가 좋아서, 뭔가 만들어 지고 보여지는게 좋아서 

시작한 프로그래밍...중고등학교 때는 BASIC, SPC1000 machine code 로 되지도 않는 게임 만들어 본다 하고

애플에 두대나 되는 플로피를 달아서 난생 처럼 컴파일(compile)이란 걸 해보고 좋아하던 시절에서...

대학교에 오니 본격적으로 C 언어를 공부하고 포인터(pointer)를 누가 더 잘 이해했는지 서로 경쟁하기 위해

되지도 않는 **ptr = &{*ptr+}; 같은 코드 만들어서 친구글과 니가 맞네, 내가 맞네 하면서 싸우기도 하고....

1990년도말 Benjamine Stroustrup의 C++ 원서를 구해서 제본해서 3명이 스터디하면서 '객체 지향'이 무엇인지

이것이 왜 C를 다르게 만든 것인지 고민하기도 했던 어리고 순수했던 시절이 있었는데....

십여년간 개발, 개발관리, 제품개발, 솔루션 설계, 서비스 아키텍쳐링 등을 해오면서 수많은 프로그래밍 랭귀지와 환경을

겪어봤다...다양한 언어와 서버, 데몬,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XML, json, 텍스트, 웹서비스, YAML, XAML 등 어떻게 보면 

보통 SI만 했다면 겪지 못했을 다양한 경험을 해 온 것도 나름의 행운이라고 할 수 있겠다...

요즘은 인문계 전공자들도 프로그래밍을 배운다고 한다...그런데 예전 개발 혹은 프로그래밍이란 걸 처음 배우기 시작한 

때처럼 개념을 철저히 이해하고 엮어가면서 배우고 쓰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개발툴, 이를테면 IDE 들이 점점 좋아지면서

참조해야할 다른 코드, 라이브러리, 객체 등을 신경 안 쓰거도 쉽게 불러 쓸 수 있고, 사용하는 변수, 전역변수, pragma 등을

큰 생각없이 불러서 쓸 수 있는 환경이 되다 보니 .... '객체 지향'이 무엇인지 생각하면서 설계하고 개발하는 것은 점점 줄어든

것이 아닌가 싶다...예전에는 개발은 정말 천재들의 영역이었던 것 같다...지금도 뭔가 상위 레벨의 개발은 여전히 천재들의

영역이겠지만, 현재 대부분의 개발은 '있는 코드', '있는 라이브러리'의 연결과 재활용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 같다....

현재 개발을 제대로 안 한지 꽤 되고, 관심있게 지켜보던 프로그래밍 언어들의 사상, 철학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관심이 

많이 떨어져 있다. 현재 하는 일이 product management 이다 보니, 실제 기술보다는 비즈니스를 더 생각하게 되어서 그런

것도 있는 것 같다....

그래서 결론: GO와 SWFIT를 공부해 봐야 겠다. 그리고 MSA도!!
끝~

자전거, 건강, 그리고 안전 - OECD report 자전거생활


OECD report

for cylcle, health, and Safety

자전거 타는 사람이 많을 수록 안전하다...는 당연한 진리를 검증해서 보여줌....




Event Processing Helpful Stuffs


 stream processing, event processing...

 최근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그러나 우리나라 현실에서는 제대로 하는 곳이 하나도 안 보이는 분야....

 유행이 몇년 지난 빅데이터도 제대로 못 하는데 뭘....

 정리가 잘 되어 있는 관련 글 링크

small stuffs - API, Regex Helpful Stuffs



 API Provider's Guide - API Management


 Regex Online






Docker Architecture Helpful Stuffs


아래 링크는 슬라이드쉐어 링크이다. 다운이 안되니 직접 가서 보는 걸로...
 
Docker Architecture (v1.3) from rajdeep

Docker는 굉장히 매력있는 container이다...잘 하면 아마존 EC2보다 훨씬 간편할 수 있다...
왜냐고? 구글이 Docker 지원하는 Secured Hosting 상품을 출시했기 때문이지(미국 한정이라는 점이 함정이지만...)

클라우드 공부할 필요없이 그냥 뚝딱뚝딱 MSA(Micro Service Architecture)로 만들어서
Docker로 날리면 이젠 끝이곘군...가성비도 좋은 구글 app engine ....

구글은 역시 무섭다...

https://cloud.google.com/container-engine/ 봐보자~


넋두리....PHP-Node.js IT로 먹고살기


 이 글은 사실 넋두리이다....

 발단은 이 기사를 보고 나서부터이다: 친구에서 적으로...PHP와 Node.js

 대략 정리를 하면 클라이언트는 자바스크립트가, 서버는 PHP였는데 Node.js로 인해 서버도 자바스크립트가
 활약하게 되면서 적이 되었다는 내용인데....이 글을 보고 왜 넋두리를 하게 되었냐면,
 2009~2010년에 이통사 프로젝트를 하게 되었었는데, 이때 내가 주축이 되어 우리 회사에서 제안을 했던 
 것이 PHP in Client 였었다. 지금이야 자바스크립트 세상이지만, 당시만 해도 크롬, 크로미움, IE, 사파리 할 것 없이
 대량의 자바스크립트를 빠르게 운용할 환경 자체(즉 JavaScript Enigne)이 좋지 않았었다. 안드로이드도 1.0~1.5 수준
 이었고 단말기라고는 G1 하나 뿐 이었고, 아이폰을 제외한 스마트폰 세상이 오지 않았었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walled garden을 더욱 공고히 할 생각으로 자체 단말기 및 에코 시스템 구축을 서두르던 때였다. 

 그 중심에는 단말기를 (이통사 맘대로) 자유롭게 운용할 수 있는 환경(즉, 플랫폼)이 필요했고
 단말기에서 앱/웹을 가리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일종의 '엔진'이 필요했는데 그 엔진으로 '브라우저 엔진' 즉 '코어'를
 활용하고 싶어했다. 그런데 국내의 몇몇 회사에서 제공하던 당시의 웹브라우저는 오픈소스 기반으로 자체 커스터마이징을
 해왔고, 크롤링/서버 방식으로 모바일을 지원하거나  HTML5/ES5 지원이 원활하지 않았었다.

 이통사에서는 API를 다루듯 브라우저를 다루고 플랫폼을 만들고 싶었는데, 당시 내가 제안한 것은
 브라우저 엔진에 PHP 파서/엔진을 플러그인하고 클라이언트-서버 간에 동일하게 PHP를 사용하는 것이었다.
 즉, 현재의 자바스크립트(클라이언트) - node.js(서버) 형태와 동일하게  PHP(mobile PHP라고 제안함, mPHP)/클라이언트-
 PHP(서버) 형태였다. 모바일에 사용할 수 있도록 nginx를 설치하고 CGI로 동작하는 mPHP  모듈을 적용하여 
 임베디드 리눅스로 개발되던 단말에 심어서 device-2-device 간의 공유(N-Screen 및 Data Sharing) 도 가능하도록 
 설계하고 기능들을 추가해서 개발했었다. 상당히 고심하여 설계한 아키텍쳐였고, 중간 산출물도 꽤 만족스러웠지만....

 결과적으로는 프로젝트가 드롭되면서 묻혔다...구글의 안드로이드를 가져다 쓰는 걸로 하면서 프로젝트를 드랍시켰고,
 그 이통사는 현재 가족이 늘어나면 새 폰이 생긴다는 CF 찍고 있고, 아이폰 들여다 열심히 팔고 있다....

 넋두리니까 할 수 있는 말이긴 한데...그때 그 이통사가 조금만 더 뚝심을 갖고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면 ....
 나도 지금과는 다른 모양새로 살고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ㅋㅋ

 나이가 드니 안 좋은 점은, 알아도 이야기 안하게 되고, 내가 어릴때, 경험 없을 때, 몰랐을 때 했던 실수 등을 또 다시 
 반복하는 걸 보면서 .. 비판은 하는데 도와주거나 움직이지 않게 되는 것 같다....누구 말 마따나 열정이 줄면
 나이가 드는 것이지, 나이가 들어서 열정이 주는게 아닌 것 같다....


[펀글] 중국 vs. 한국 진.소.담.


 최근 일본, 중국에 출장을 다녀왔다. 출장에서 느낀 점이 하도 많아서(오랫만이라서? ㅎㅎ) 그건 따로 정리를 해보고 싶긴 한다.

 일단 딱 하나 크게 느낀 점을 적어보고자 하다가...내가 생각한 내용이 그대로 적힌 블로그가 있어서 퍼왔다..


제목은 베이징에서 보고 느낀 자동차 문화인데....결론은 우리나라와 중국은 도찐개찐이라는 거다...

종종 주변 사람들에게 하는 이야기인데, 우리나라는 '선진국 코스프레'중인 개발도상국일 뿐, 절대 선진국이니
 
OECD 가입 수준의 국가가 아니라는 점...전체적으로 우리나라는 졸부 수준의 '머리'를 갖고 있다는 생각이다...



Volvo XC90 2015 진.소.담.


 Volvo하면 안전한 자동차의 상징으로 알려져 있고, 국내에서의 인지도가 낮은 것에 비해서

 기능과 성능 모든 면에서 우수한 고급차 브랜드이다. 음..적어도 현기차랑 비교하면 안될 것 같은데 ㅋ

 그러던 중 사고 싶은 차가 생겨 버렸다....

 Volvo XC90 2015 완전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자전거를 타면서 SUV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현재 타고 있는 아우디 A4도 나쁘지는 않지만
 
 10만 킬로 정도 타고 나니 슬슬 바꾸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원래는 20만 까지 타려고 했었지만...

 일단 내후년 정도 살 생각으로 천천히 survey 중에 ....눈에 띄인 Volvo XC90이 ....그만 훅 들어와 버렸네 ㅋ

 멋진 외관이다...그러나 더 중요한건...

센터페시아가 예술이다!!!!!!!! 엉엉 날 가져요~~~ 

내후년에 꼭 사고 말리라~~ ㅋ


Artistic Cycling... 자전거생활


 이런 것도 있군....


veloAcrobatique라고도 하는 것 같다....


최근에 읽은 책 .. Slack 변화와 재창조를 이끄는 힘... IT로 먹고살기



누군가의 독후감 http://blog.outsider.ne.kr/482

간만에 읽는 톰 디마르코 영감님의 책...프로젝트 관리, 프로세스 관리에 있어서 
이정도의 통찰력을 가진 사람도 드문 것 같다...



 프로젝트, 프로세스, 프로덕트에 관심 있는 관리자라면 한번 열심히 읽어볼만 하다...

 수정 1: http://www.pmpia.com/zbxe/PM04Saying/44793 도 읽어보시길...
 수정 2: Strategic Planning, Corporate Planning, Product Management 등을 몇년에 걸쳐 트레이닝을 받아본 결과
            프로젝트 관리의 기본은 균형(이전 블로그 글에 썼던)과 Risk Management 인 듯 하다....
 수정 3: 기획, 아키텍쳐링의 기본은 negative approach이다. Risk를 하나씩 줄여 가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필요...
            그렇지만 대부분 잘 될꺼야 라는 막연한 시각으로 시작해서 부정적으로 망해가는 것이 현실 ㅋ




1 2 3 4 5 6 7